입시소식
게시글 검색
내 점수로 어디에` 수능 점수대별 지원전략>
코나투스 조회수:5165
2011-11-30 15:25:46

29일 발표된 201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 시험이 지난해보다 쉬웠던 것으로 나타나 정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수능 난이도 하락, 영역별 난이도 조절 실패로 비슷한 점수대 학생이 대폭 늘어 수능 변별력이 떨어진 데다 수시모집 미등록 충원기간이 도입돼 정시모집 정원이 대폭 줄어들기 때문에 여느 때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하다.

◇자연계 최상위권은 변별력 확보…`소신지원` = 자연계 최상위권 학생은 가나다군 중 최소 하나의 모집군에서 의학계열을 지원하는 경향이 크다.

서울대 의예과를 지원한 학생은 가,다군에서도 의학계열을 지원하는 경향이 뚜렷하며, 의예과를 제외한 서울대 지원자는 가군에서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자연계 상위권 학과에 지원하고 다군 의예과에 지원하는 경우가 많다.

자연계 최상위권 대학은 수리 영역의 반영 비율이 높은 데다 올해 수리영역은 변별력이 높아서 수리영역 성적이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입시전문가들은 수리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다면 소신 지원할 것도 권하고 있다.

다만, 대부분 주요 대학이 의학전문대학원을 사실상 폐지하므로 의예과 경쟁률과 합격선이 크게 올라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인문계열 최상위권 수험생은 수리 나형, 외국어영역 등이 쉽게 출제돼 만점자가 증가, 수능점수 차이가 미미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전략을 세워야 한다.

인문계열 상위권 대학들은 모두 표준점수를 활용해 선발하므로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른 유불리로 희비가 엇갈리는 경우가 많다. 대학별로 영역별 반영비율을 잘 살펴 본인의 유불리를 확인하고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최상위권은 대학, 모집단위에서 군별 소신 지원 경향이 계속돼왔다. 가군에서 고려대, 연세대, 나군에서 서울대, 다군에서 교차지원이 가능한 의학계열에 지원하는 경향이 매년 뚜렷하다.

인문계 최상위권은 특히 경영계열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사회과학계열 등 지원 학과가 일관되게 나타난다. 또 서울대에 지원한 학생들이 대체로 가군 고려대 경영대, 연세대 경영학과 등 인기학과에 지원하므로 서울대 합격자 발표 이후 고려대, 연세대의 중복 합격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인문계 최상위권은 상위권 대학이 몰려 있는 가나군에서는 소신지원을 하고 다군에서는 안전 지원하는 경향이 강할 수밖에 없다.

◇중상위권 경쟁 치열…소신ㆍ안전지원 `병행` = 인문계 중상위권은 경쟁이 가장 치열한 성적대여서 정시에서 지원하려는 대학의 수능 반영방법이 자신에게 유리한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0.1점 차이로 당락이 좌우될 수도 있으므로 표준점수, 백분위 점수 반영 여부, 영역별 반영비율, 영역별 가산점 적용, 학생부 실질반영비율, 모집단위별 최종경쟁률 등을 빠짐없이 챙겨야 한다.

인문계 중상위권 수험생은 대체로 가군 또는 나군에서 비인기학과라도 상위권 대학에 상향 지원을 하고 나머지 두 개 군에서 소신ㆍ안전지원하는 경향을 보인다.

최상위권 학생이 안전지원을 하는 다군에서 합격자 이동 현상이 많아 추가 합격하는 예비 합격자 수가 많으므로 중상위권 학생이 소신 지원해보는 것도 전략이다.

자연계 중상위권 학생도 한 개 군에서 상위권 대학의 비인기학과나 지방 국공립대 상위권 학과에 상향 지원을 하고 나머지 두개 군에서 소신ㆍ안전지원하는 경향이 대체적이다.

자연계도 추가 합격을 염두에 두고 다군에서 서울소재 중상위권 대학의 인기학과에 소신 지원하는 경향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자연계는 수리영역 성적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지원하려는 대학의 수리영역 반영 비율, 수리 가형 가산점 여부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한편 수험생들은 안전 지원할 때 원서접수 마감 하루 전에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에 전날 최종 경쟁률을 토대로 전체 경쟁률을 예측해보면 도움이 된다.

◇중위권 `안정지원` 위주로 = 대체로 가나다군 모두 지원하지만 안정지원은 가군이나 나군에서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학생부가 불리하면 수능 100% 전형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하다.

다군에서는 추후 가나군에서 합격해 이동하는 수험생이 많아 추가 합격비율이 아주 높으므로 지나친 하향 안정지원은 금물이다.

수도권 소재 대학, 지방 상위권 대학을 중심으로 지원하되 중위권 대학들은 여대를 중심으로 표준점수 대신 백분위를 많이 활용하므로 자신의 표준점수가 유리한지 백분위가 유리한지 점검한 뒤 지원 대학을 골라야 한다.

올해 외국어 난이도가 하락했기 때문에 외국어 성적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면 백분위 성적이 불리할 수 있다.

◇하위권은 상향ㆍ적정ㆍ안전지원 병행 = 하위권은 이 점수대에 해당하는 학생층이 매우 두터우므로 상향, 적정, 안전지원을 적절히 병행해야 한다. 모집인원과 경쟁률이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된다.

하위권 대학은 대부분 분할모집을 하므로 중상위권 대학처럼 다군 점수가 가,나군에 비해 크게 높아지는 일은 잘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다군에서 소신 지원하는 것이 좋다.

4년제 지방대학과 산업대학, 전문대학을 중심으로 지원하되, 하위권 대학에서는 언수외탐 중 특정 영역을 반영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성적이 나쁜 영역을 반영하지 않는 대학, 학과를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수능성적 못지않게 학생부 성적을 비중 있게 반영하는 대학이 많으므로 학생부 감점 정도를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

전문대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지원대학의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입시자료실` 코너에 방문해 작년 합격자 점수를 반드시 확인해보고 지원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2011/11/29


상담전화

031-385-9993

평일 오전9시 ~ 오후9시
토요일 오전9시 ~ 오후5시

입학상담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