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소식
게시글 검색
수능D-10 컨디션조절이 당락결정
코나투스 조회수:4476
2010-11-05 14:47:45
 

1. 새벽 공부, 결코 좋지 않다

수능이 코앞이라 불안하다. 그러나 코피를 쏟아가며 새벽 늦게까지 공부하는 것은 결코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 특히 몸이 무리한 상태에서 환절기 감기라도 걸리면 최악의 경우를 맞을 수 있다. 3년 간 열심히 공부한 내용을 수능 당일에 모두 쏟아내야 하기 때문에 수능 당일 컨디션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금부터 생활리듬을 유지하고 건강을 챙기도록 하자.

 

2. 탐구영역, 언수외 만큼 중요하다

탐구영역은 단기간에 성적을 올리기 쉽다. 그런데도 많은 수험생들은 언어, 수리, 외국어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으로 탐구영역을 소홀히 한다. 탐구영역 반영비율이 20%가 넘을 경우 이 또한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인문계열 중 가톨릭대는 탐구 반영비율이 30%, 국민대, 단국대, 홍익대는 25%, 삼육대, 서경대, 세종대, 한성대는 20%다.

자연계열 중에는 숙명여대, 인하대, 한양대가 30%, 동국대, 아주대, 전북대, 충남대, 충북대가20%로 탐구 반영비율이 높으므로 이들 대학에 지원을 고려한다면 탐구영역 점수에 신경 써야 한다. 현 시점에서는 문제집에 매달리기 보다 교과서를 3번 정도 정독하면서 개념을 정리하는 것이 더 좋다.

 

3. 두뇌활동, 언어영역 점수에 가장 큰 영향 미쳐

두뇌 활동을 활발히 하려면 아침 기상시간부터 조절해야 한다. 기상 후 2~3시간이 지나야 머리가 깨어나기 때문이다. 아침 식사를 챙기는 것도 두뇌 활동에 도움이 된다. 밥이나 빵 등 탄수화물로 식사를 하여 뇌에 포도당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평소 아침식사를 걸렀더라도 간단히 식사하는 습관을 기르도록 하자. 두뇌 회전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영역은 언어영역이다. 따라서 언어영역 점수가 다른 영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수험생은 두뇌 전략을 세워볼 만 하다.

 

4. 오후 낮잠, 외국어영역 시간에 집중력 저하될 수도

과도한 긴장과 학습량으로 피로가 누적되어 평소 틈날 때마다 혹은 오후 시간에 낮잠을 자는 수험생들이 간혹 있다. 이는 야간에 숙면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 기억력과 집중력 저하를 가져오고 이는 곧 학습효과를 떨어뜨리게 된다. 따라서 피곤할 때는 낮잠을 자는 것보다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운동으로 주위를 환기시키는 것이 좋다. 오후에 낮잠을 자는 습관이 있을 경우 수능 외국어 영역 시간 즈음 집중력 저하를 가져올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자.

상담전화

031-385-9993

평일 오전9시 ~ 오후9시
토요일 오전9시 ~ 오후5시

입학상담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