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소식
게시글 검색
2012학년도 대입부터 수시 추가모집 가능
코나투스 조회수:4607
2010-03-07 11:54:16
대교협, 기본안 확정…입학사정관제 비중 더욱 상승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김남권 기자 = 고2년생이 시험을 치르는 2012학년도 대학입시부터 각 대학이 수시모집에서도 합격자 미등록에 따른 결원이 생겼을 때 추가모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이미 전체 모집정원의 절반 이상을 뽑는 수시모집과 수시모집의 주요 전형 방법으로 자리잡고 있는 입학사정관제의 중요도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4년제 대학 모임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12학년도 대입전형 기본계획안'에 수시모집에도 추가모집 기간을 두는 방안을 포함했다고 7일 밝혔다.

대교협 관계자는 "대입전형 태스크포스(TF)팀이 이런 방안을 담은 안건을 보고했고 지난 4일 입시전형위원회를 열어 확정했다"며 "충실한 전형이 이뤄질 수 있게 추가모집 기간은 정시모집처럼 최소 6일 이상은 돼야 한다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교협은 세미나와 공청회를 통해 일선 대학과 고교의 의견을 들은 뒤 5월 말께 2010학년도 대입전형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지금도 각 대학은 자율적으로 수시모집에서 학생을 추가 선발할 수 있지만 따로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은데다 합격자를 발표하고 등록을 받으면 곧바로 정시모집 등의 전형 일정이 이어져 사실상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유웨이중앙교육 이만기 이사는 "수시는 무제한 지원할 수는 있어도 수험생은 무조건 합격한 대학 가운데 한 곳에만 등록해야 하기 때문에 복수 합격에 따른 무더기 미등록 사태가 발생해 결원을 채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시모집에서도 추가모집이 가능해지면 매년 대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는 수시모집과 수시모집의 주요 전형 방법으로 정착되고 있는 입학사정관제의 중요도도 그만큼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수시와 정시모집 비율은 6대 4 정도이지만 수시모집에서 채우지 못한 정원을 정시모집으로 넘기기 때문에 등록률 현황은 반대로 4대 6 정도로 정시모집의 비중이 큰 상황이다.

또 입학사정관 전형도 크게 늘어 2010학년도 입시의 경우 전국 118개 대학이 모집정원의 10%가량인 3만7천628명을 뽑을 예정인데 이어 그 비중을 매년 확대하겠다는 것이 각 대학과 교육과학기술부의 복안이다.

서울 소재 한 사립대 총장은 "수시모집 때 소수점 이하 점수 차이로 당락이 좌우되는 경우가 많은데 우수한 학생을 (수시 추가모집 등을 통해) 뽑지 않는 것은 학교 차원에서 손해"라고 말했다.

그러나 수시모집에서도 추가모집이 제도화되면 서울 주요 대학 등 중상위권 대학의 우수 학생 `입도선매' 현상이 더욱 고착될 공산이 커 제도 도입 논의 과정에서 수도권 중하위권 대학 및 지방 소재 대학의 반발도 예상된다.

jslee@yna.co.kr
상담전화

031-385-9993

평일 오전9시 ~ 오후9시
토요일 오전9시 ~ 오후5시

입학상담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