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소식
게시글 검색
중산층 자녀 자율고 `추천입학'도 확인(종합)
코나투스 조회수:5433
2010-02-25 11:58:13
기업체 중견간부 폭로…"학교들이 농락했다"
최소 10개교 결탁 의혹…서울교육청 26일 조사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올해 서울지역 자율형사립고 입시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에서 `부정추천'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비교적 생활형편이 좋은 중산층 자녀가 교장추천서를 받아 자율고에 입학한 사례도 드러났다.

   현재까지 관련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학교는 자율고 5곳, 중학교 5곳에 달해 이들 학교가 조직적으로 결탁했을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학부모 사이에서는 시교육청의 `묵인'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학부모 A씨는 24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아이가 올해 서울지역 모 자율고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에 교장추천서를 통해 합격했다"며 "최근 언론보도를 접하고서야 우리 아이가 대상자가 될 수 없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 성적이 자율고 진학에는 약간 부족한 상태여서 그냥 포기하고 있었는데 학교에서 먼저 연락을 해 미달한 자율고에 한 번 지원해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이라고 들은 뒤 소유 주택도 있어 "우리는 해당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는데도 해당 중학교에서는 "꼭 와보라"고 적극적으로 권유했다는 것이다.

   A씨는 모 회사 중견간부로, 시가로 최저 5억원 이상의 자택과 중형자동차 등을 보유하고 있어 절대 저소득층은 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해당 중학교 측은 A씨에게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쓰도록 했고, 이에 A씨는 당시 3억원 가량의 주택담보대출과 한쪽 팔이 불편한 부분, 그리고 노모가 있는 부분 등을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원서를 접수하러 간 자율고에도 `이 정도면 자격이 되겠느냐'고 수차례 문의했지만, 학교 측에서는 "괜찮다"고 답했다고 A씨는 전했다.

   그는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의 4번 항목에는 `기타 가정이 어려운 학교장이 추천한 자'라고 돼 있는데, A씨는 중학교와 해당 자율고의 답변에 자신의 처지가 그런 조건에 들어갈 수도 있겠구나라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A씨 아내는 "지난 토요일 중학교에서 `문제가 생겼다'며 오라고 해 갑자기 `추천서 철회 동의서'에 사인을 하라고 했다"며 "우리를 속여놓고서 어떻게 사인을 강요할 수 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자율고가 그렇게 큰 매력이 없는데 굳이 (부정적인) 방법을 써서 들어갈 이유도 없다"며 "언론에서 부정입학, 편법입학이라는 말이 보도돼 민감한 시기의 아이에게 악영향이 가지 않을지 너무 걱정된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무지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결코 부정한 부분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 지원 자격이 안 되는 학생들에게 교장추천서를 써주거나 접수한 중학교와 자율고는 각각 최소 5곳 이상인 것으로 시교육청은 파악하고 있다.

   중학교 역시 지원 자격을 몰랐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해당 자율고와 중학교가 일반학생을 편법으로 입학시키는 데 결탁했을 가능성이 크다.

   모 자율고는 신입생을 추가모집하려고 일반학생을 대상으로 `학교장 추천제 마케팅'까지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학부모는 "시교육청도 이미 자율고들이 정원 미달 사태로 정원을 채우려고 편법을 동원하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시교육청은 "일선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을 일일이 알 수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시교육청은 "실태 조사를 최대한 빨리 끝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막는 차원에서 본청 및 지역교육청 중등교육정책과와 감사과 직원 39명을 투입했다"며 "26일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상담전화

031-385-9993

평일 오전9시 ~ 오후9시
토요일 오전9시 ~ 오후5시

입학상담 안내